테슬라 흑자행진에 중국 공급망도 수혜, ‘테슬라 테마주’ 장밋빛 전망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4분기 연속 흑자 질주를 하는가운데, 테슬라의 주요 시장이자 생산기지인 중국의 ‘테슬라 수혜주’에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올 3분기 중국 내 출시 규모 확대와 함께 중국산 부품 조달 비율 제고 방침으로 테슬라 협력사들의 견고한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

증권시보(證券時報) 등 매체들은 테슬라가 올 2분기 예상을 넘는 순이익(1억400만달러·약 1244억원)을 기록, 4분기 연속 흑자를 실현했다고 전했다. 중국 내 판매 실적도 호조를 나타내고 있다. 2분기 중국 내 차량 판매량은 3만 1500대에 달했다. 이중 테슬라 모델 3의 중국 판매량은 2만 9700대를 기록, 전분기 대비 7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3분기 판매 전망도 밝다. 흥업(興業)증권에 따르면, 테슬라의 올 3분기 글로벌 차량 인도량은 동기 대비 162% 증가한 15만 7500대에 달할 전망이다. 이중 중국에선 4만 7000대가 판매될 것으로 추산됐다. 또 미국과 유럽에선 각각 6만 8800대, 3만 1500대를 인도될 것으로 예상했다.

중신(中新)증권은 ‘향후 2년간 테슬라의 생산 능력이 지속적으로 확장되면서 테슬라 공급망 업체들이 수혜를 볼 것’이라며 ‘특히 이 업체들은 공급망 편입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은 만큼 향후 안정적인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라고 진단했다.

상하이(上海)증권도 ‘올 3분기부터 생산량과 차량 인도량이 빠르게 늘어날 것’이라며 열 관리 시스템, 전장, 차량 경량화 관련 부품 업체들의 실적 확대를 예상했다.

◆수혜주 실적 기대감, 외국인 자금 몰려

테슬라의 중국 현지화 전략은 테슬라 협력사들의 실적 확대 및 주가에도 긍정적인 작용을 하고 있다. 차세대 인기 차종으로 꼽히는 ‘모델 Y’ 의 중국 내 양산 계획으로 부품 수요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경제 매체 제일재경(第一財經)에 따르면, 테슬라는 현재 상하이 제조 라인 확대를 준비 중이고, 2021년부터 모델 Y 생산을 개시할 예정이다. 현재 생산 차종 확대를 위한 인력 채용에 나서고 있다.

특히 테슬라의 ‘국산화 기조’도 테슬라 협력사에 호재다 실제로 테슬라 관계자는 지난 해 연말 30% 수준의 모델 3(Model 3) 부품의 현지 조달 비율을 연말까지 100%대로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을 공표한 바 있다.

대표적인 수혜주로 꼽히는 CATL(300750·寧德時代)은 테슬라 공급망의 핵심업체로, 외국인 자금이 가장 많이 몰려들고 있다. 7월 1일 기준 CATL에 대한 북상자금(北上資金, 홍콩을 통한 A주 투자금) 누적 유입 규모는 162억 8800만 위안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테슬라와 CATL간 양사의 협약에 따르면, CATL은 올해 7월 1일부터 오는 2022년 6월 30일까지 리튬이온배터리를 공급한다는 계약을 체결했다.

흥업(興業)증권은 올해 CATL의 테슬라에 대한 배터리 공급량이 1기가와트시(GWh)를 기록, 전체 배터리 공급량의 3%를 차지할 것으로 추산했다. 경쟁사인 파나소닉 및 LG화학의 공급량은 29기가와트시, 9기가와트시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흥업(興業)증권은 또 오는 2025년까지 테슬라의 연간 생산량이 300만 대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CATL의 배터리 공급 비중도 29%로 늘어날 것으로 봤다. 공급량은 66기가외트시(GWh)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같은 시기 경쟁사인 파나소닉 및 LG 화학의 배터리 공급 비중은 34%,23%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향후 CATL의 주가는 약 40 % 추가 상승여지가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중금공사(中金公司)는 안정적인 실적 증가를 예상해면서 목표주가로 230위안을 제시했다.

또 다른 테슬라 핵심 공급사로 꼽히는 싼화즈쿵(三花智控· 002050)의 주가도 올 들어 강한 반등세를 보였다. 싼화즈의 주가은 지난 7월 13일 고점(25.47위안)에 달했고, 지난해 연말 대비 47% 상승했다. 올해 저점과 대비해선 56.73% 올랐다. 7월 1일 기준 외국인 자금도

싼화즈쿵은 테슬라에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 부품을 공급한다. 차량용 냉각장치를 비롯한 7개 열관리 시스템 부품을 테슬라에 납품하고 있다.

화태(華泰)증권은 싼화즈쿵에 대해 차량용 냉각장치 대장주로서 건실한 실적 성장을 예상했다. 목표 주가는 22.79위안~23.32위안으로 설정했다.

방산업체로 알려진 중항광뎬(中航光電 ·002179)도 테슬라 테마주로 꼽힌다. 이 업체는 테슬라 모델 3에 장착되는 차량용 커넥터 공급업체다. 전기차용 커넥터는 높은 전압과 전류 및 고온에 대한 강한 내구성을 필요로 한다. 중항광뎬과 테슬라는 지난 2017년 협력 관계를 맺은 후, 모델 3 부품 생산을 위한 공동 연구 개발을 추진한 바 있다.

국태군안 증권은 ‘중항광뎬은 전기차용 커넥터 분야 국산화에 성공하면서 수백억 위안 규모의 시장 확보에 성공했다’라며 ‘올해 매출은 15%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한광뎬의 목표주가로 46.05 위안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