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제 대공황 이래 최악 전망”

[워싱톤=신화통신] 9일,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2020년 글로벌 경제가 급격히 마이너스 성장으로 전환하게 될 것이라며 IMF는 지난 세기 30년대 대공황 이래 최악의 상황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게오르기에바 …